주요뉴스
대구 기저질환 70대 확진자 또 숨져…국내 39명
대구 기저질환 70대 확진자 또 숨져…국내 39명
  • 양종식 기자
  • 승인 2020.03.05 20: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난 가운데 5일 오전 대구 남구 대명동 안지랑우체국 앞에 마스크를 사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우체국 바로 옆 건물은 신천지 대구교회.  ©굿 뉴스통신

5일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70대 남성 1명이 또 숨졌다.

이에 따라 사망자는 대구 26명, 국내 39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파티마병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확진자 A씨(77)가 이날 오전 7시34분 숨졌다.

당뇨병을 앓아온 A씨는 지난 3일 발열과 호흡 곤란 증세를 보여 4일 이 병원 응급실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