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성남시 “어린이집 CCTV 사각지대 완전해소”
성남시 “어린이집 CCTV 사각지대 완전해소”
  • 양종식
  • 승인 2019.12.02 2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아동 성 관련 사고 예방책 내놔…사고 발생 시 맞춤 서비스

성남시가 어린이집 또래 여아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2일 어린이집 주변 CCTV 사각지대 해소 등 예방대책을 내놨다.  

성남시는 “사고의 심각성과 엄중함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아동들과 가족들이 받은 상처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한다. 부모들의 불안을 해소해 나가겠다”며 관련 대책을 발표했다.  

시가 이날 관계기관 등과 회의를 가진 뒤 발표한 대책에 따르면 시는 609곳 모든 어린이집 주변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CCTV 설치 및 운영지원 예산을 편성하고 촘촘한 안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아동보호 전문기관, 경찰, 법률전문가, 의료인 등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기능을 강화해 유사 사고 발생 시 발 빠른 초기개입과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위원회를 상시 운영할 방침이다.    

영유아의 성폭력·아동학대 예방교육 자료도 재정비한다. 아동, 학부모, 교직원에게 실효성 있는 교육을 실시하고 위기 시 대응과 관련된 안전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아동 간 발생할 수 있는 유사 사고에 대비한 제도적인 뒷받침을 정부에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전문가들과 부모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필요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며 “향후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해당 어린이집의 운영 및 보육교직원의 직무상 책임 등과 관련해 위반사항이 있을 경우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적극적인 처분을 실시하고 안전한 보육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성남 어린이집 또래 여아 성추행 논란은 피해자 부모라고 밝힌 청원인이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진 뒤 파장이 커지고 있다.

피해자 부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해본 결과 제 딸이 진술했던 장소와 상황 등 모든 정황이 아이의 진술과 똑같이 그대로 찍혀있는 것을 원장, 담임 두 명, CCTV 관리자, 저희 부부가 한자리에 모여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가해자 부모, 가해자 아이, 가해자와 동참해 피해자를 둘러싼 3명의 아이들, 아이의 고통을 무시해버리고 무마하려 한 어린이집 원장과 선생을 반드시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