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경기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피해농가 농업발전기금 융자금 상향
경기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피해농가 농업발전기금 융자금 상향
  • 양종식
  • 승인 2019.11.30 22: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농가 최대 3억원 1% 저리 융자…이르면 내년 초 융자가능

이르면 내년 초부터 경기도내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는 최대 3억원의 경기도농업발전기금을 저리(1%)로 지원받는다.

도는 시설자금의 경우 1억원이었던 대출한도를 피해농가에 한해 농업인 3억원, 법인 5억원까지 상향 조정하고, 경영자금은 농업인 3억원(기존 6000만원), 법인 4억원(기존 2억원)까지 각각 높인다고 30일 밝혔다.

금리는 연 1%로 농업인과 농업법인 동일하게 적용된다. 시설자금은 3년 거치, 5년 균할분등상환이며, 경영자금은 대출일로부터 2년 이내 원리금 일시상환 조건이다.

이번 조치는 돼지열병 피해농가들의 재기를 돕기 위한 것이다.

도는 앞서 한돈농가를 비롯한 관계기관 의견수렴을 거쳐 대출한도 상향 폭을 결정했다.

도는 대출 한도를 높이기 위해 현재 농업발전기금 조례 시행규칙 개정 작업을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도내 피해농가들은 이르면 내년 초부터 시·군을 통해 농업발전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특히, 도는 담보대출·신용대출 조건에 맞지 않아 농업발전기금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없는 농가들이 경기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을 통해 융자를 받을 수 있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경기신용보증재단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충범 경기도 농업정책과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한 피해농가에게 적정 규모의 융자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농업발전기금 대출한도를 조정하는 규정을 마련 중”이라며 “피해농가들이 어려움을 딛고 빨리 재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