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오세훈 전 시장 "제대로 된 당 후보 없다는 소리 많이 들었다"
오세훈 전 시장 "제대로 된 당 후보 없다는 소리 많이 들었다"
  • 굿 뉴스통신
  • 승인 2019.02.1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당 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8일 오후 경북 포항시 김정재 의원(포항·북)사무실에서 당원들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2019.2.8/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한국당 당 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8일 오후 경북 포항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포항남·울릉 당원 교육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2019.2.8/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엉터리 경제정책, 안보정책으로 나라를 망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떨어지는데도 한국당 지지율은 올라가지 않는다. 한국당을 대표할 수 있는 제대로 된 대선 후보가 없기 때문이라는 말을 1년 내내 들었습니다."

8일 오후 한국당 당권에 도전장을 던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경북 포항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포항남·울릉 당원 교육 및 박명재 의원(포항남·울릉)의정 보고회에서 지역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김정재 한국당 의원(포항북)의원 사무실로 자리를 옮긴 오 전 시장은 당원들과 만나 내년 총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이후 엉터리 경제정책과 안보 정책 등으로 지지율은 떨어지고 있는데 한국당 지지율은 올라가지 않고 있다. 그 이유는 한국당을 대표할 수 있는 제대로 된 대선 주자가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년 총선은 한국당에 있어 가장 중요하다. 총선을 이기고 대선을 이겨야만 억울하게 감옥에 가 있는 두 대통령이 정당하게 평가 받을 수 있고, 두 대통령을 역사의 죄인으로 만들지 않기 위해서는 반드시 내년 총선에서 압승해야 된다"고 했다.

그러나 "지금의 한국당은 내년 총선에서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한국당이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에서 보수표 결집은 물론 중도표를 다 잃게 되고 당 대표 방어만 하다 보면 결국엔 총선과 대선까지 다 패배할 수 있다"며 싸움에서 이기는 장수인 자신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