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광주세계수영] 처음 받아보는 환호…미소짓는 우하람·김영남
[광주세계수영] 처음 받아보는 환호…미소짓는 우하람·김영남
  • 굿 뉴스통신
  • 승인 2019.07.1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중들의 열성적인 응원이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종목에 나선 우하람(21)과 김영남(23·국민체육진흥공단)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우하람과 김영남은 대회 첫째 날이었던 12일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에, 13일에는 두 선수가 호흡을 맞춰야 하는 3m 스프링보드 싱크로나이즈드에 출전했다.

세계선수권 초반 다이빙 종목에 출전한 두 선수에게는 많은 관심이 쏠렸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10m 플랫폼 결승에 올라 11위를 기록하고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따낸 우하람은 이번 대회 한국에 메달을 안겨줄 유력한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혔다.

다이빙 종목이 진행 중인 광주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을 찾은 관중들은 두 선수에게 아낌 없는 환호를 보냈다. 다른 나라 선수들의 멋진 동작이 나왔을 때도 환호성이 터져나왔지만 한국 선수들을 향한 응원과는 차이가 컸다.

세계선수권, 올림픽 등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지 못했던 다이빙은 그동안 스포트라이트와 거리가 멀었던 종목이다. 아직은 낯선 관중들의 환호는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우하람과 김영남은 관중들의 열띤 응원에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우하람은 "관중들이 정말 많이 오셨다. 고맙고 더 힘이 됐다"며 "(관중들이 이름을 외쳐주는 것은) 세계선수권에서는 처음이었다"고 웃었다. 김영남도 "이렇게 환호를 많이 받아본 게 처음이다. 응원 와주신 것만도 감사한데 박수도 쳐주셔 더 감사하다"고 말했다.

1m 스프링보드 예선 당시에는 선수들이 다이빙 시도 준비 단계에서 환호와 박수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다이빙을 앞둔 선수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상황이지만 우하람과 김영남은 개의치 않았다.

우하람은 "경기에 집중하다보니 신경 쓰이는 부분은 없었다"고 말했고 김영남은 "실력에서 우리가 못한 것이었다. 그런 것 또한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우하람과 김영남은 세계선수권에서 첫 다이빙 메달 획득을 위해 도전 중이다. 13일 오전 진행된 남자 3m 스프링보드 싱크로나이즈드 예선에서 우하람-김영남 조는 376.47점을 기록하며 5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은 이날 오후 8시45분 열린다.

우하람은 12일 1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도 3위에 올랐다. 1m 스프링보드 결승은 14일 오후 3시30분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