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한강청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총력”…잔반 사육 농가 집중 점검
한강청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총력”…잔반 사육 농가 집중 점검
  • 전효정
  • 승인 2019.07.02 0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경지역 멧돼지 예찰도 강화

한강유역환경청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African Swine Fever)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한강청은 지자체와 합동으로 담당관을 지정, 남은 음식물을 사용해 돼지를 사육하는 93개 농가를 대상으로 월 2회 이상 열처리시설 가동 여부, 폐기물처리 신고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하고 있다.

돼지농가가 남은음식물을 사료로 사용할 경우 관련법에 따라 폐기물처리 신고 및 재활용(열처리)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고발 조치되고 과태료도 부과된다.

한강청은 최근 북한에서 ASF가 발병한 것과 관련, 접경지역 야생멧돼지에 대한 예찰도 강화하고 있다.

파주시, 연천군 등 접경지역 4개시·군 11곳에서 야생멧돼지 폐사체 유무를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다.   

최종원 한강청장은 “ASF 발생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남은 음식물을 먹이로 사용하는 돼지농가에 대한 점검과 현장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