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전두환 졸음 못참고 꾸벅…종료순간 방청객 "살인마" 고함
전두환 졸음 못참고 꾸벅…종료순간 방청객 "살인마" 고함
  • 굿 뉴스통신
  • 승인 2019.03.11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총소사 진실 여부 놓고 검찰-변호인 날선공방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재판에 넘겨진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오후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전씨는 2017년 4월 출간한 회고록에서 5·18 당시 헬기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9.3.11/뉴스1황희규 기자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씨에 대한 형사재판의 첫 공판기일이 열린 11일 오후 2시30분 광주지법 201호 법정. 재판 시작 5분여를 앞두고 법정 문은 굳게 닫혔다. 

역사적인 재판인 만큼 재판정에 있던 소송관계인들과 일반인 방청객, 취재진은 숨을 죽인 채 재판부의 등장을 기다렸다.

2분 전 검사와 변호인, 판사들이 연이어 법정으로 들어왔다. 재판을 심리하는 광주지법 형사8단독 장동혁 부장판사는 "지금부 재판을 시작하겠습니다"라며 역사적인 재판의 시작을 알렸다.

1분 전 전씨가 법정 안으로 들어왔다. 검은색 양복에 노란색 넥타이를 착용하고 있던 그는 담담한 표정으로 피고인석으로 천천히 걸어갔다. 그는 정주교 변호사의 옆에 마련된 자리에 착석했다.

전씨는 뒤돌아보지 않고 시종일관 의식적으로 정면만을 응시했다. 방청객들은 재판정에서 전씨의 얼굴을 보기 위해 '미어캣 모드'로 허리를 꼿꼿하게 세우기도 했다.

장 부장판사는 피고인들의 인적사항을 확인했다. 전씨는 "피고인 직업과 생년월일이 맞습니까"라는 질문에 "잘 들리지 않습니다"라고 말했고, 재판부에서 제공한 헤드셋을 착용한 뒤 당황한 기색 없이 차분하게 "네. 맞습니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공소사실 전면 부인 입장을 확인하는 질문에 "네. 맞습니다"고 말했다. 전씨와 변호인은 담담한 표정으로 재판을 이어갔다. 재판부가 묻는 질문에는 천천히, 정확하게 자신들의 의사를 표시했다.

전씨의 시선은 여전히 정면에 앉은 검사를 향하면서도 재판정에서 졸음을 참지 못해 꾸벅거리기도 했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 측과 변호인 측은 팽팽하게 맞섰다. 검찰 측에서는 박철웅 검사 등 4명이 번갈아가며 전씨의 혐의에 대한 공소사실을 설명했다. 전씨 측도 검찰의 공소사실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양측은 이날 기총소사 진실 여부를 놓고 날선 공방을 펼쳤다. 전씨의 회고록 중에 조비오 신부가 기총소사하는 장면을 자신의 눈으로 보았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 허위비방한 내용이 적시돼 있기 때문이다.

양측은 헬기 조종사와 조 신부의 증언 등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전씨 측 변호사는 이날 법정에서 전씨를 '피고인'이 아닌 '대통령께서'라는 호칭을 사용했다.

이 과정에서 한 방청객이 "(전씨 측 변호인) 얘기는 모두 거짓말"이라며 항의했지만 곧장 법원보안요원들에게 제지당했다.

전씨와 조 신부의 조카인 조영대 신부 등이 출석한 첫 공판기일은 75분만인 이날 오후 3시45분쯤 끝났다. 전씨가 일어나자 방청석에선 "전두환 살인마" 등의 외침이 울려퍼졌고 전씨는 이날 처음으로 방청석을 뒤돌아 쳐다봤다.

방청객 이모씨(65)는 "전씨 기가 아직 살아 있다. 고개를 꼿꼿하게 세우고 뻔뻔하게 째려보고 있다"며 혀를 내둘렀다.

한편 전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4월 8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