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용인시 공세동 시민농장에서 텃밭 가꿀 시민 농부 800팀 모집
용인시 공세동 시민농장에서 텃밭 가꿀 시민 농부 800팀 모집
  • 장유창 기자
  • 승인 2023.01.25 08: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특례시, 다음달 13~17일…농장 규모 대폭 확대·분양 수 2배 늘려
▲ 용인시 공세동 시민농장에서 텃밭 가꿀 시민 농부 800팀 모집

용인특례시는 올 한 해 기흥구 공세동 시민농장에서 텃밭을 가꿀 시민농부 800팀을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텃밭 규모를 늘리면서 전년 대비 2배 이상 분양 수를 확대한 것으로 개인과 단체로 나눠 분양한다.

개인은 1구좌당 약 5평 규모로 연간 1만원의 이용료를 내야 한다.

단체는 약 14평 규모에 사용료는 3만원이다.

시는 개인에게 분양하는 텃밭의 40구좌는 장애인과 다문화가정, 3자녀 이상 다자녀 가정에게 우선 분양할 방침이다.

신청 대상은 공고일 기준 용인시에 주소를 둔 세대주 또는 단체다.

신청을 하려면 다음달 13일부터 17일까지 용인통합예약시스템 또는 공세동 시민농장을 직접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시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무작위 추첨한 뒤 제출서류와 사용료 납부 여부 등을 확인해 오는 3월 최종 대상자를 선정, 용인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텃밭 이용 대상자로 선정되면 사전교육을 이수한 뒤 이행협약서를 제출해야 하며 오는 4월부터 11월말까지 텃밭에서 자유롭게 경작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도심 속 텃밭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난해 2537평규모의 공세동 시민농장을 1만2100평으로 대폭 확충하고 분양 구좌도 2배 이상 늘렸다”며 “텃밭 운영에 관심있는 시민들이 많이 신청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