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민생현장 맞손토크 안산시,김동연 지사.맞손토크 때 주민과 한 약속 지킨다
민생현장 맞손토크 안산시,김동연 지사.맞손토크 때 주민과 한 약속 지킨다
  • 양하얀 기자
  • 승인 2022.12.30 18: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후속 조치로 원도심 노후시설 개선 등 18개 사업에 100억5천만 원 지원

11월 29일 안산시 선부동 선부다목적체육관에서 개최된 ‘민생현장 맞손토크’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 굿 뉴스통신

공원 시설개선과 문화센터 건립 등 안산 원도심 노후화 문제 해결에 경기도가 총 100억5천만 원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 11월 29일 안산시 선부동 선부다목적체육관에서 개최된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민생현장 맞손토크’ 주민 건의에 대한 후속 조치다.

당시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오늘 시민 여러분 말씀을 귀담아듣고 바로 즉석에서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은 바로 해결하고, 조금 더 검토가 필요한 것들은 검토해서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 노후시설 개설 등 총 18개 사업에 100억5천만 원을 지원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도는 노후시설 개선 등 18개 사업에 100억5천만 원을 지원한다.

① 주민 편의 증진=세부 사업으로 주민 편의 증진과 안전을 위한 ▲관산체육문화센터 설립(10억 원) ▲(가칭)신길 청소년어울림문화센터 건립(10억 원) ▲외국인주민지원 시설 환경개선(5억 원) ▲문화광장과 역사주변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설치(5억 원) 등 공공시설 건축‧리모델링 사업이 있다.

② 공원시설 개선=노후화된 공원 13개소의 시설개선 ▲어울림공원 환경정비 공사(5억 원) ▲석수어린이공원 재조성사업(5억 원) ▲방아머리공원 이용환경 개선사업(3억 원) ▲성포공원 테마공간 조성(9억 원) 등도 추진한다.

이와 관련, 경기도는 안산시가 산단 배후도시로 조성된 초기 계획도시로 350여 개의 다양한 공원이 있으나, 조성된 지 최대 30년 이상 넘어 노후화된 상황으로 공원 정비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맞손토크 현장에서 제시됐던 노인일자리 확대, 청년 정책, 공유킥보드 방치문제, 청소년 교통비 지원 등 주민 요구사항에 대한 후속조치도 추진한다.

③ 노인일자리=정부의 공익형 노인일자리 축소에 대응해 도는 내년도 도비를 확대 편성하고 저소득 고령층 어르신들을 위한 공익형 노인일자리 1만여 개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2023년 신규 사업으로 청년 노동자 심리치유 프로그램과 청년활동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하며, 지역 기반 특화 일자리 발굴과 지역 청년과의 고용 연계 사업을 지속할 예정이다.

④ 공유킥보드 방치문제=최근 이용이 활성화되고 있는 공유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의 안전한 이용을 위해서는 민관 합동 협의체를 구성해 종합적인 안전 대책도 마련한다. 전동 킥보드 등 주차시설은 현재 도내 227개소가 설치됐으며,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⑤ 청소년 교통비 지원=청소년들이 통학 등에 실제로 많이 이용하는 공유자전거 이용료에 대한 청소년 교통비 지원도 제도개선을 통해 추진할 예정이다.

■ 민생현장 맞손토크…올해 9월부터 안양, 연천, 화성 등에서 진행

민생현장 맞손토크는 매월 1개 시‧군을 정해 현장을 찾아 자유롭게 지역 현안을 이야기하는 행사다.

올해 9월 안양시를 시작으로 10월 연천군, 11월 안산시 선부동을 방문했으며, 12월에는 화성시 기업인과의 만남 등 총 4회, 850여 명과 현장대화를 진행했다. 김 지사는 9월 안양 방문 당시 약속했던 중앙시장 경관조명 설치사업, 양지1교 주변 환경개선 공사, 노인종합복지관 리모델링 공사 등 13개 건의사업에 대한 예산 106억 원을 10월에 지원한 바 있다. 또 10월 연천 맞손토크에서 약속했던 노인회관 건립, 문예회관 노후시설 개선, 초성·유촌리 도로 인도설치, 마을회관 신축 등 즉시 실행 가능한 주민 건의사업 15개에 대한 예산 115억 원을 11월에 지원했다.

한편, 도는 내년에도 다양한 방식의 민생현장 맞손토크를 통해 도민과의 만남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