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수원시, 코로나로 '억울한 피해' 소상공인 33곳에 100만원씩 지원
수원시, 코로나로 '억울한 피해' 소상공인 33곳에 100만원씩 지원
  • 양종식 기자
  • 승인 2020.03.25 21: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동선에 공개됐던 소상공인 업체 33곳에 특별 위로금을 100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굿 뉴스통신

수원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업체에 특별 위로금을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양성판정을 받기 전 방문했던 음식점, 카페 등 33곳을 대상으로 각 100만원씩 지원한다.

소상공인 업체 33곳은 위로금 지원금을 신청해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위로금 지원은 시로 전달된 기부금이 소진될 때까지 이뤄진다.

앞서 지난 10일 (재)극동방송은 1억원을, ㈔신경기운동중앙회는 1000만원을 각각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써달라는 취지로 기부한 바 있다.

시가 확진자 동선에 공개된 업체에 연락해 지원을 안내하고 업체가 신청을 하면 수원시사회복지협의회가 지원금을 배분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확진자가 다녀간 업소는 시가 철저하게 방역, 살균소독을 해 안전하다"며 "예기치 못한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함께 보듬어주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