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은혜의 강 교회’ 확진자 7명 등 11명 퇴원
‘은혜의 강 교회’ 확진자 7명 등 11명 퇴원
  • 양종식 기자
  • 승인 2020.03.25 2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제생병원 확진자 1명도…타 지역 거주자 3명
성남시의료원 관계자가 완치자 퇴원을 도와주고 있다.(성남시의료원 제공)© 굿 뉴스통신

성남시의료원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아 온 ‘은혜의 강 교회’ 관련 확진자 등 11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완치돼 25일 퇴원했다.

퇴원자 수는 ‘은혜의 강 교회’ 관련 확진자 7명, 분당제생병원 관련 확진자 1명 등 성남시민 8명과 타 지역 완치자 3명이다. 

이들은 확진 판정 이후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되어 음압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지난 23일과 24일 두 차례 실시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와 25일 최종 완치 판정을 받았다.

퇴원 후에도 2주간 자택 및 시설에 격리 될 예정이다.

시는 구급차를 지원해 퇴원 환자를 자택으로 이송하고, 보건교육을 실시해 이를 2주간 준수토록 안내한다.

한편 성남시의료원은 2월 23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이후 3월 중순으로 예정되어있던 정식 개원까지 미룬 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현재 이동형음압기 총 28기, 음압병상 총 67실을 확보해 운영 중이다.

25일 오전 12시 현재 성남시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중 치료 중인 환자는 49명, 격리 해제자는 26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