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국민들은 일선에서 고생한 소방과 경찰 정말 신뢰…사기 잃지 말아야”
“국민들은 일선에서 고생한 소방과 경찰 정말 신뢰…사기 잃지 말아야”
  • 전효정 기자
  • 승인 2022.11.15 18: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지사, 14일 도내 지구대·소방서·도시안전통합센터 등 방문 격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4일 수원서부경찰서 매산지구대를 방문해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굿 뉴스통신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도내 지구대와 소방서, 도시안전통합센터를 잇달아 방문해 소방관과 경찰관 등 제복을 입고 국민에게 헌신·봉사하는 분들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높다며 사기를 잃지 말아야 한다고 격려했다.

김동연 지사는 14일 수원남부소방서 남부119안전센터를 방문해 “우리 국민들은 일선에서 고생한 소방과 경찰을 정말 신뢰하니 기운 빠지지 말고 더 열심히 해 주시고, 신체·심리 건강 관리를 잘해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날 김 지사는 ‘10.29 참사’ 당시 현장에 급파된 경기도 구급대원 98명 중 수원남부소방서 소속인 송근석 소방교와 천민하 소방사를 만나 이들의 건강 상태를 묻기도 했다.

이어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 폐쇄회로(CC)TV 상황실을 방문해 “경기도는 진정성을 가지고 10.29 참사 희생자와 가족분들, 부상자에게 최선을 다했지만, 그분들의 빈 공간을 어떻게 다 채워드릴지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우리가 할 일은 그와 같은 참사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예방하고, 일어나서는 안 되겠지만 그런 일이 생기면 신속하게 대처하고 빨리 수습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지사가 수원남부소방서 남부119안전센터를 찾아 소방 및 구급대원들과 환담하며 격려하고 있다. ⓒ 경기도청

그러면서 “경찰과 소방에 이어 고생하는 (도시안전통합센터) 여러분들 함께 힘을 모아주시라. 이렇게 묵묵하게 안 보이는 곳에서 애써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지사는 이날 첫 일정으로 수원서부경찰서 매산지구대를 방문해 “10.29 참사로 일선 경찰들의 사기가 저하될까 봐 걱정”이라며 “경찰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와 의지가 크다고 생각한다. 기운 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경기도는 올해 자치경찰제 시행에 맞춰 자치경찰 처우개선을 위한 복지포인트 지급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도는 자치경찰사무 담당 경찰관뿐만 아니라 소속은 국가경찰이지만 범죄예방·순찰·출동 등 업무상 실질적인 자치경찰사무를 수행하고 있는 지구대·파출소 경찰관까지 복지포인트 지급 대상을 확대했다.

이에 따라 도내 1만 448명의 지구대·파출소 경찰관이 복지포인트를 받았다. 도는 내년에도 지구대와 파출소 경찰관에 대한 복지포인트 지급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를 찾은 김 지사가 CCTV 상황실 등을 살펴보고 감사의 말을 전하고 있다. ⓒ 경기도 제공./굿 뉴스통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