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박지현 "이재명, 인천 계양을 공천 스스로 요청·전화 압박"
박지현 "이재명, 인천 계양을 공천 스스로 요청·전화 압박"
  • 장유창 기자
  • 승인 2022.07.24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굿 뉴스통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당선된 이재명 의원을 두고 "공천을 스스로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22일 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박 위원장은 해당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선거 당시 이 의원은 자신을 공천해 달라고 직접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의원이 본인을 (인천 계양을 지역으로) '콜'(call)해 달라고 직접 전화해 압박했다"며 "호출(공천)을 안 하면 당장 손들고 나올 기세로 말해 공천 결정을 했지만, 그 후 옳지 않다는 판단에 지금까지도 후회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이 의원을 향해 "자기가 부릴 수 있을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저를 비대위원장에 앉힌 건데 본인의 뜻대로 하지 않으니까 거기에 불만을 표출하신 것이 아닌가"라며 "대의를 위한 사람인 줄 알았으나 지금은 자기의 안위를 더 중요시하는 것 같다. 기회주의자"라고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시절 매주 월요일 열린 당 고위 전략회의에서도 무시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는 "눈도 안 마주치고 제 얘기를 아무도 듣지 않았다. 그냥 대놓고 무시당하기 싫어서 비공개회의를 다 없애고 싶었다"며 "한 의원에 '제 말에 어떻게 생각하시냐' 물으니 '뭐라고 하셨죠?'라는 답이 돌아오더라"고 토로했다.

또 "비대위원장직을 맡고 나서도 하루에도 5~6번씩 많은 의원들께서 좋은 의도로 전화를 주셨지만 3시간 동안 전화기를 붙들고 있던 결과는 '가만히 있어' '하지 마'였다"며 "혁신하기 위해 왔지만 결론은 혁신할 수 없는 환경이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번 출마 불허 결정에 대해서도 "필요할 때는 자리에 앉혔다가 본인들 말을 듣지 않고 자기들의 입맛대로 움직여주지 않으니까 출마를 '허용해줄 수 없다'는 거절에서 민낯을 보았다"고 작심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