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5주째 하락'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긍정 32%, 부정 53%
'5주째 하락'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긍정 32%, 부정 53%
  • 장유창 기자
  • 승인 2022.07.17 2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 청와대./굿 뉴스통신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5주째 지지율 하락세다. 부정 평가는 53% 취임 후 최고치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갤럽이 지난 12~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주 대비 5%포인트 오른 32%로 집계됐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4%포인트 오른 53%로 집계됐다.

긍정 평가는 역대 최저치를, 부정 평가는 역대 최고치인 셈이다. 취임한 5월 2주차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20%포인트가량 빠지고 부정 평가는 20%포인트 상승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인사(人事)'가 26%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경험·자질 부족/무능함'은 11%,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은 10% 순이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또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