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압도적인 '기생충'…65년 만에 칸·아카데미 동시 정복
압도적인 '기생충'…65년 만에 칸·아카데미 동시 정복
  • 굿 뉴스통신
  • 승인 2020.02.10 22: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영화 최초 오스카 작품상 등 4관왕+황금종려상 석권
외국어영화 장벽 감안, 1955년 美영화 '마티' 업적 능가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작품상 수상 후 기뻐하는 봉준호 감독 ©굿 뉴스통신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65년만에 새 역사를 썼다. 지난해 5월 칸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어 올해는 북미 최고 영화 시상식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을 거머쥐었다. 이 영화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 뿐 아니라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까지 품에 안으며 올해 시상식에서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로써 '기생충'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들 중 전세계에서 다시 한 번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9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까지 4관왕의 쾌거를 이뤘다.

이로써 '기생충'은 한국 영화 101년만에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을 하는 영예를 안았다. 여기에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까지 주요 부문을 독식하는 압도적 수상이다.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작품상을 동시 수상한 경우는 1955년 미국 영화 '마티'에 이어 65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마티'가 미국 영화였다는 점에서 외국어 영화인 '기생충'의 최우수작품상 수상에 의미를 더한다.

또한 국제극영화상(외국어영화상)과 취우수작품상을 동시에 받는 경우도 아카데미 시상식 92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감독상 수상의 경우는 아시아인 감독으로는 대만의 이안 감독에 이어 두번째다. 이안 감독은 '브로크백 마운틴' '라이프 오브 파이'로 두 차례 수상한 후 아시아 감독으로는 2번째 수상이다. 각본상의 경우 아시아계 작가로 최초 수상이며, 외국어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이날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상상도 해보지 못한 일이다. 너무 기쁘다. 이러한 결정을 해주신 아카데미 회원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보낸다"고 인사했다.

'기생충' 배급사인 CJ ENM의 모회사 CJ 그룹 이미경 부회장도 무대에 올라 "봉준호 감독에게 감사한다. 나는 그의 모든 것을 사랑한다. 미소와 독특한 머리스타일, 말하는 방식, 걸음걸이까지. 특별히 감독으로서의 연출 능력을 사랑한다"면서 봉 감독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이미경 부회장은 '기생충'의 책임 프로듀서이기도 하다.

또한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수상 직후 "조금 전에 국제극영화상 수상하고 오늘 할 일 끝났구나 생각했다"면서 "어렸을 때 항상 가슴에 새긴 말이 있는데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그 말을 하신 분이 바로 '마틴 스코세이지'였다. 내가 학교에서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했던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상을 받을 줄 전혀 몰랐다"고 마틴 스코세이지에게 영광을 돌렸다.

이어 봉 감독은 "아직 저희 영화를 미국 관객들이 모를 때 언급해 주신 쿠엔틴 (타란티노) 형님이 계신데 정말 사랑한다. 쿠엔틴 '아이 러브 유'"라고 쿠엔틴 타란티노에게도 애정을 표했고, 그 외 감독들의 이름도 언급하며 존경의 뜻을 보였다.

그러면서 "같이 후보에 오른 감독들은 다들 너무나 존경하는 감독들인데 오스카 측에서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나눠주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농담해 웃음을 줬다.

국제극영화상 때 봉준호 감독은 "아침까지 밤새 (술을) 마실 준비가 돼 있다"는 재치 넘치는 소감을 밝혀 박수를 받기도 했다.

각본상 수상 때는 이례적으로 아내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제 아내에게도 감사하고 대사를 멋지게 소화해주는 지금 와 있는 '기생충'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1929년부터 시작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일명 '오스카'로도 불리는 미국 최대의 영화 시상식이다.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상을 수여한다.

한국영화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역사상 최초로 본상 후보에 올랐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이승준감독의 '부재의 기억'은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에 각각 노미네이트됐다. '부재의 기억'은 수상에는 아쉽게 실패했다.을노무사제 등 다양한 정책·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대한 자세한 정보는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www.suwonskartrium.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