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친문실세' 속속 거론…이호철에 천경득도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친문실세' 속속 거론…이호철에 천경득도
  • 양하얀
  • 승인 2019.12.02 2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3철 중 한명 이모씨가 유재수 부시장 앉혀"
천 행정관, 인사청탁에 감찰무마 지시 의혹 연루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굿뉴스통신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에 대한 '감찰무마' 의혹에 정권 실세로 여겨지던 인물들의 이름이 속속 거론되고 있다. 이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도덕성을 강조해 온 문재인 정부에 적지않은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정치권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유 전 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에 이호철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천경득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재직시 펀드운용사 및 창업투자 자문사 등 금융관련 업체에서 골프채와 항공권, 자녀 유학비용, 차량 제공 편의를 제공받았다는 혐의를 받아 지난달 27일 구속됐다.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법원은 "청구된 여러 개 범죄 혐의의 상당수가 소명됐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이 구속 수사의 필요성을 인정할 정도로 유 전 부시장 개인 비리의 혐의는 상당히 밝혀진 상황에서, 이목은 '사건 본류'로 여겨지던 당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의혹에 쏠리고 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은 2017년 8월 선임된 유재수 당시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첩보를 입수하고 10월에 휴대폰 포렌식 등 감찰에 착수했었다가 돌연 감찰을 중단했다. 이후 금융위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사실을 통보받은 뒤 징계 없이 유 전 부시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그는 금융위를 나온 뒤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지난해 7월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옮기며 승승장구했다.

이에 대해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호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언급했다. 유 전 부사장이 국회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임명되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사람과 청와대 감찰 무마에 영향력을 미친 사람이 동일한 인물일 가능성이 높고, 이 인물이 이 전 수석일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다.

그는 지난달 28일 의원총회에서 "유 전 부시장이 부산시 블록체인 특구 조성사업을 추진했고, 이 사업은 애초 김경수 경남지사, 송철호 울산시장도 추진했지만, 그쪽은 배제되고 부산시가 유치하는 것으로 결론 났다"며 "3철 중에 한 분이라는 이모씨의 영향력이 더 센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또 "부산시의 블록체인 특구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역점사업 중 하나인데, 블록체인 특구를 추진하려 한 주체가 유재수씨를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데려온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한다"면서 "제보에 따르면, 최근 3철 가운데 한 분이 (11월)25일 중국으로 출국했다"며 "이분이 주변에 '시끄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중국에 갔다는 제보도 받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전 수석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전해철 민주당 의원과 함께 문 대통령의 측근 '3철' 중 하나로 꼽히는 인물이다.

이 전 수석에 이어 천경득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의 이름도 나오기 시작했다. 천 선임행정관이 이인걸 전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장에게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을 요구했다는 의혹이다. 천 선임행정관은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인사청탁을 했다는 의혹까지 함께 받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유 전 부시장이 천 선임행정관을 비롯해 김경수 경남도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과 함께 수시로 텔레그램을 주고 받으며 금융위원회를 비롯한 인사에 개입한 내용이 휴대폰 포렌식을 통해 확인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천 선임행정관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에서 ‘문재인 펀드’를 관리하는 펀드운영팀장을 지냈다. 이후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비서실을 거쳐 2017년 대선 캠프에서는 문 대통령 후원회 대표로 활동했다. 이후 청와대 내 인사 분야를 담당하면서 인선 등에 큰 영향력을 갖고 있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에 대해 천 선임행정관은 전날(11월30일) 자신의 SNS에 "자고 나니 유명해졌다"는 영국 시인 바이런의 말을 인용하며 "소설가가 꿈이었다!"고 써 언론 보도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후 천 선임행정관의 계정은 삭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