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수색당국 “독도해상 추락 헬기, 뒤집힌 상태…실종자 3명 발견”
수색당국 “독도해상 추락 헬기, 뒤집힌 상태…실종자 3명 발견”
  • 굿 뉴스통신
  • 승인 2019.11.02 2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체 안 1명, 외부 2명 떨어져 발견
해군 SSU 심해구조사 중심으로 잠수 준비 중

2일 독도 근해에서 수중탐색에 나선 청해진함이 무인잠수정(ROV)를 이용해 지난 31일 응급환자 이송 중 추락한 소방헬기를 찾고 있다.   (해양경찰청 제공)© 굿 뉴스통신 

해경 등 수색당국이 독도 인근 해역에 추락한 소방헬기 실종자 확인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수색당국은 2일 오전 8시50분쯤 해군 청해진함의 무인잠수정(ROV)을 투입해 오후 12시 59분까지 전날 발견했던 헬기 동체 반경 300m를 탐색했다. 발견된 헬기 동체는 거꾸로 뒤집혀져 프로펠러가 해저면에 닿아있는 상태다. 동체로부터 110m 떨어진 곳에서는 헬기 꼬리부분이 확인됐다.

수색당국은 무인잠수정을 통해 실종자 시신 3구를 발견했다. 1명은 동체 내부에, 2명은 동체로부터 각각 90m, 150m 떨어진 곳에 위치했다.

동체 내부에 있는 실종자는 헬기 구조물에 가려 발 부분만 확인됐다. 외부서 발견된 실종자 2명 중 1명은 상의를 벗은 채, 하의는 검은색 긴바지를 착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1명은 마찬가지로 상의를 벗고, 하의는 검은색 반바지를 착용하고 있다. 전날 ROV가 발견한 남성 실종자로 추정되고 있다.

시신 발견 지점의 수심은 어군탐지기 측정 결과 72m, 잠수사 실측 결과 78m로 측정 위치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

수색당국은 실종자 수습을 위해 해군 청해진함에서 오후 3시 14분부터 포화잠수(초대형 깊이 잠수기술)를 시작했다.

해군 해난구조대(SSU) 소속 심해구조사 51명을 중심으로 깊은 수심 속 수압을 견디기 위한 가압 과정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포화잠수사는 한번 투입 시 1~2시간 작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당국은 실종자를 수습한 뒤 병원에 이송한 후 지문감식과 유가족 확인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