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문재인·조국 규탄" 광화문 범보수 집결…"100만 이상 참석"
"문재인·조국 규탄" 광화문 범보수 집결…"100만 이상 참석"
  • 전효정
  • 승인 2019.10.09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광훈 목사 "대한민국 사느냐 죽느냐 결사적 각오"

한글날인 9일 문재인정부와 조국 법무부장관을 규탄하는 범보수진영의 집회가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이날 정오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주최 측은 이날 낮 1시 현재 최소 100만명 이상의 참가자가 모였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서 개천절이었던 지난 3일 열린 집회에서는 도합 300만~500만명이 운집했다고 추산한 바 있다.

집회 참가자들은 오전부터 광화문광장 일대로 모이기 시작했다. 태극기와 성조기, 손 피켓을 든 인파들이 몰려들면서 광화문광장과 세종로 일대가 크게 붐볐다.

이날 오전에는 광화문광장에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한글날 행사도 예정돼 있었지만 '조국 규탄' 참가자들이 모여든 데다 주최 측이 집회 시작 전부터 엠프를 크게 틀어 놓으면서 행사 진행이 사실상 어려웠다.

투쟁본부 총괄대표 전광훈 목사는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이 사느냐 죽느냐의 결사적인 각오로 모였다"면서 "이승만 대통령이 이 나라를 건국할 때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한미동맹, 기독교를 기본으로 나라를 세웠지만, 좌파세력과 주사파 찌꺼기가 대한민국을 해체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집회는 예배 형식으로 진행된 가운데, 각 지역을 대표하는 목사들이 단상에 올라 문재인 정부와 조 장관을 거친 어조로 비판했다. 집회 도중에는 헌금을 걷는 시간이 마련되기도 했다.

전 목사는 "지난 3일 국민대회에서 헌금할 때가 가장 기쁜 시간이라고 했더니 특정 언론사가 불법 모금을 한다고 하더라. 공부 좀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서울대 광화문집회 추진위원회(서울대 추진위)도 참석했다. 이들은 집회 시작 전 참가자들에게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를 나눠주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개인 자격으로 집회에 참석할 계획을 밝힌바 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 앞 사랑채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