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여행] 경기관광공사 추천 6월 가볼만한 곳!
[여행] 경기관광공사 추천 6월 가볼만한 곳!
  • 양종식
  • 승인 2019.06.01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이 적당한 어느 날, 경기도를 즐기는 법

생각해보면 모두 이유가 있고 사정이 있다. 흐린 하늘을 탓하는가 하면 강한 햇볕을 걱정하기도 한다. 어디를 생각하는가에 따라 맑아도 슬프고 비가 올지언정 즐겁다. 그래도 그대가 떠나는 날은 모두 그대에게 적당한 어느 날이기를, 마주치는 모든 풍경이 눈부시기를 바란다, 이 경기도에서.

〈날이 너무 좋아서 :: 강렬한 햇볕 피하기〉

▲ '원마운트 스노우파크’     © 굿 뉴스통신

한여름의 겨울체험 '원마운트 스노우파크’

올해는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리며, 기상관측 이래 가장 빠른 폭염주의보가 발효되기도 했다. 올 여름은 대체 얼마나 더우려고 이러는지 벌써 걱정이다. 때 이른 더위와 강렬한 햇볕을 피하기 제격인 곳은 바로 원마운트, 북유럽의 겨울을 옮겨놓은 스노우파크가 있다!

원마운트는 워터파크와 쇼핑몰 등으로 구성된 복합문화공간으로 도심 속에서 쇼핑과 일상탈출 여행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특별한 매력이 있다. 그 안의 스노우파크는 북유럽 산타마을처럼 지은 국내 최초의 실내 겨울테마파크다. 365일 계절과 상관없이 언제든 하얀 얼음 위에서 신나게 썰매를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썰매 종류도 다양해서 작은 물개 썰매부터 킥보드처럼 서서 타는 썰매까지 마음에 드는 것을 고를 수 있다. 겨울과 눈이 생소한 동남아 관광객들에게 높은 인기를 자랑하며 여름에도 서늘한 기온을 유지하는 만큼, 겉옷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더위에 지친 모두에게 여름 속 겨울을 선물해보자.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한류월드로 300

전화: 1566-2232

홈페이지: www.onemount.co.kr

이용시간: 주중 10:00~18:00, 주말 10:00~19:00

이용요금 : 30,000원 (36개월 이하 무료)

▲ 광명동굴 모습  © 굿 뉴스통신

도심 속 동굴 피서 '광명동굴’

도심에서 뜨거운 태양을 피하려면, 지하 깊이 내려가야 한다. 도심 속 한가운데 위치한 광명동굴은 전혀 뜻밖의 세상이다.

동굴 입구부터 서늘한 바람을 뿜어내는 '바람길'을 지나면 100년의 시공간을 넘나드는 웜홀 광장에 도착한다. LED 조명이 화려하게 반짝이는 '빛의 공간'은 다른 차원으로 연결되는 듯 몽환적이다. 세계 유일의 '동굴 예술의 전당'에서는 3D 홀로그램 영상, 영화상영, 패션쇼 등 다양한 문화예술행사가 펼쳐진다. 금과 은을 채굴하던 광명동굴의 역사를 담은 '황금길'은 진짜 황금동굴에 와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한다. 가파른 계단을 내려가면 '동굴 지하세계'에 도착한다. 이곳에서는 영화 '반지의 제왕' 제작사가 만든 거대한 신비의 용을 만날 수 있다.

동굴 곳곳에 특별한 기획전이 펼쳐지며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는 특성을 이용해 국산와인을 소개하는 와인터널도 만들어져 있다. 이렇듯 다양한 스토리와 콘텐츠가 가득한 광명동굴은 광명시의 문화관광 랜드마크일 뿐 아니라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주소: 경기도 광명시 가학로85번길 142

전화: 070-4277-8902

홈페이지: http://www.gm.go.kr/cv/index.do

이용시간: 09:00~18:00(마지막 입장 17:00, 매주 월요일 휴관)

이용요금 : 어른 6,000원, 군인 4,000원, 청소년 3,500원, 어린이 2,000원

 〈비가 내려서 :: 비 오는 날 훌쩍 떠나기〉

▲ '하우스 베이커리’     © 굿 뉴스통신

고즈넉한 한옥 베이커리 '하우스 베이커리’

촉촉하게 단비가 내리는 날에는 어디가 좋을까? 처마 선을 따라 떨어지는 빗방울을 볼 수 있는 한옥은 어떨까. 양평에는 고풍스러운 한옥에서 특별한 빵을 굽는 베이커리가 있다. 이름은 하우스(HAUS) 베이커리. 작년에 문을 열자마자 SNS에 화제가 되면서 서종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곳이다. 마침 비 오는 날 드라이브 삼아 떠나기 좋다. 양수리에서 서종으로 향하는 길, 비 내리는 북한강의 감성적인 풍경은 긴 여운을 남긴다. 서종에 들어서면서 목적지를 의외로 쉽게 찾을 수 있다. 넓은 주차장이 유난히 붐비는 곳이 바로 하우스 베이커리다.

하우스 베이커리에서는 우선 화려한 빵의 비주얼에 놀라게 된다. 크로와상 사이에 생크림을 듬뿍 넣고 딸기를 곁들인 '생크림 과일 크로와상' 봉긋한 모양의 카스텔라를 생크림과 딸기로 장식한 '생크림팡도르' 뉴질랜드 앵커버터를 사용한 샌드 모양의 '앙버터' 등등, 수십 종의 빵 외에도 다양한 케이크와 타르트에 정신이 혼미할 정도다. 베이커리에는 여러 채의 한옥 건물이 있다. 가장 안쪽 1동에서 빵과 음료를 주문한 후 마음에 드는 건물이나 야외 테이블에 자리를 잡으면 된다. 비 오는 날 오후, 한옥 마루에서 마주한 갓 구운 빵과 향기로운 커피는 유혹적이다.

주소: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문호리 338-1

전화: 031-772-8333

홈페이지: http://www.instagram.com/haus_bakery

이용시간: 10:30~21:00 주말휴일 09:00~22:00

이용요금: 생크림 과일 크로와상 7,000원, 앙버터 7,000원, 하우스커피 7,000원, 자두에이드 8,000원

▲ '산사원’     © 굿 뉴스통신

술 익는 마을, 전통주 이야기 '산사원’

비와 술이라니! 이런 낭만적인 조합이 또 있을까?

포천에는 비 오는 날과 잘 어울리는 전통술 갤러리 산사원이 있다. 전통술에 관련된 자료와도구를 전시하고 다양한 술을 시음하면서 우리 술 문화에 대해 자세히 알아 볼 수 있는 문화 공간이다. 산사원 전통술 박물관에는 전통술 제조에 쓰인 '누룩 틀'과 '소주고리', 술 만드는 방법을 소개한 고서와 술 빚는 기구들이 가득하다. 박물관 중앙에는 전통술의 제조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인형으로 꾸민 '김씨부인 양주기'가 재미있게 펼쳐진다. 뭐니 뭐니 해도 산사원에서 꼭 들러야 할 필수코스는 1층의 시음마당이다. 산사원을 운영하는 배상면주가에서 생산하는 '생술'과 '세시주' 등 20여 종의 전통술을 모두 맛보고 살 수도 있다. 각 술에 어울리는 안주와 술상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박물관 옆 야외정원 '세월랑'에서는 어른 키만 한 큰 항아리 수백 개에서 전통 술이 익어가며 색다른 경치를 선물한다.

주소: 경기도 포천시 화한면 화동로432번길 25

전화: 031-531-9300

홈페이지: www.sansawon.co.kr

이용시간: 08:30~17:30 명절 연휴 휴무

이용요금: 3,000원

 〈날이 탁해서 :: 미세먼지 많은 날, 잠시 피해있기〉

▲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굿 뉴스통신

쾌적한 실내 놀이터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으레 외출을 삼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것도 하루 이틀이지 미세먼지 '나쁨'이 일상인 요즘, 에너지 넘치는 아이들을 하염없이 집안에 잡아둘 수는 없는 법이다. 이럴 때 안전하고 쾌적한 실내놀이터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이 제격이다. 약 1시간 30분 간격의 회차당 입장을 300명으로 제한하니 여유롭게 돌아보며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놀이를 통해 학습할 수 있도록 조성되어있다. 박물관에 들어서면 우선 대형 초식공룡 브라키오사우루스 조형물이 눈에 띈다. 1층과 2층에 걸쳐 조성된 '클라이머존'으로 안에서 구르고 뛰며 초식공룡의 소화과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1층 '공룡존'에서는 꼬마 브라키오와 함께 발자국의 주인공을 찾아 고사리숲길로 모험을 떠난다. 익룡의 날개를 조정해보고 피규어와 퍼즐을 통해 다양한 공룡을 만날 수 있다. 2층 '숲생태존'은 나무와 숲속 생태계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는 공간이다. 비버의 댐과 새의 둥지 등, 자연 속 특별한 집도 방문할 수 있다. 전체를 둘러보고 체험하는데 약 2시간가량 소요되며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체험거리가 가득하다.

주소: 경기도 동두천시 평화로 2910번길 46

문의: 031-860-2860

홈페이지: childmus.ddc.go.kr

이용시간: 10:00~18:00(1일 5회, 회당 90분, 회당 300명 - 인터넷 예매200명, 현장 발권 100명)

이용요금: 4,000원 (36개월 이상)

▲ '소다미술관'     ©굿 뉴스통신

폐허에서 예술공간으로 변신 '소다미술관'

탁한 날 야외활동이 부담스럽다면, 예술 감성으로 무장하고 전시관을 찾는 건 어떨까?

화성에는 조금 특별한 실내 공간이 있다. 찜질방을 짓다 만 폐허에 들어선 소다미술관이다. 공사가 중단되면서 흉물스레 방치됐던 곳을 지역민과 소통하고 예술작품을 선보이는 아름다운 디자인 미술관으로 바꾼 것이다. 건물 골조를 헐지 않고 리모델링해서 콘크리트 벽, 천장구조, 건물 외관 모두 당시의 거친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다. 벽 사이에 전시공간인 지붕없는 전시장을 만들고 건물 옥상에는 화물컨테이너를 활용해 독특한 전시공간을 꾸몄다. 재미있고 다양한 공간에 작품들을 설치하며 그 활용가치를 인정받아 '2015 대한민국 공간대상'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소다미술관은 '더하다'는 개념이 아닌 작품 속 재료를 덜어냄으로써 역설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6인의 작가와 <덜어내기 : Less is more> 전을 마련했다. <덜어내기> 전은 '더하기'가 아닌 '빼기'에 중심을 두어 지워내고, 긁어내고, 축약하고, 녹여내는 행위를 통해서 본질에 접근하는 자신들의 이야기를 보여준다. 관객 입장에서 그들의 덜어 낸 행위의 과정을 상상해 보는 것도 재미있다. 관람한 후 전시 종료일까지 재관람이 무료인 점도 특이하다.

주소: 경기도 화성시 효행로707번길 30

전화: 070-8915-9127

홈페이지: www.museumsoda.org

이용시간: 10:00~19:00 매주 월요일, 명절 연휴 휴무

이용요금: 성인 10,000원, 초중고 8,000원, 미취학 6,000원(36개월 이하 무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