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안혜영 경기도의원 “경계조정은 수원-화성 상생발전 디딤돌”
안혜영 경기도의원 “경계조정은 수원-화성 상생발전 디딤돌”
  • 양종식
  • 승인 2019.05.16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화성 경계조정 공청회’서 조속한 해결 기대감 표출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민주·수원11)은 15일 “지역 경계조정이 수원과 화성 간 상생발전을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안 부의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열린 ‘수원시–화성시 간 경계조정 주민공청회’에 참석, “2006년 수원시 신동지구 개발사업을 위해 수원-화성 간 행정구역 경계조정 논의가 시작됐지만 현재까지 결론을 맺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표시했다.

이어 “2017년 12월 ‘화성시의회-수원시의회 대표단 상생현안정책 간담회 합의문’ 도출을 통해 지역 경계조정의 토대가 마련됐다”며 “수많은 논의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오늘 경기도 중재안에 대한 주민공청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그동안의 추진과정을 설명했다.

해당 지역은 과거 망포동 등 일대가 수원시로 편입되면서 영어 ‘n자’ 형태로 수원시에 둘러싸였고, 화성시 반정동 주민들의 생활권은 수원지역이다. 

문제 해결을 위해 수원시가 2014년 화성시에 경계조정을 공식 요청하면서 해당 사안이 수면 위로 떠올랐지만 제자리걸음만 반복하고 있다.

안 부의장은 “지역 경계조정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공감대 형성이 우선적으로 선행돼야 하고, 이를 통해 양 지역의 경계를 뛰어넘어 같은 생활권에서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부의장은 “지역 경계조정 지연으로 인해 망포4지구·반정2지구 학교설립계획도 답보상태에 있다”며 “청소년과 학부모들을 위한 ‘망포2초’ 신설을 통해 과밀학급 등의 현안이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청회에는 경기도 권금섭 자치행정과장을 비롯해 수원시, 화성시, 수원교육지원청 담당공무원과 수원 영통2동, 화성 진안동 주민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