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경기도 버스파업 불씨 여전…노사 28일 최종 담판
경기도 버스파업 불씨 여전…노사 28일 최종 담판
  • 양종식
  • 승인 2019.05.16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3차 조정협상…결렬 시 30일부터 총파업 돌입
요금인상이 파업유보 결정적…노사, 임금인상률 샅바싸움

경기도 내 15개 버스노조가 사측과 2차 조정회의에서 총파업을 유보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15일 첫차부터 예정된 운행 중단 사태는 막았다.

다만, 노사를 대표해 양측의 상임기관이 참여한 2차 조정회의는 타결이 아닌 '총파업 유보'로 결론내면서 총파업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는 셈이다.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노조 측)은 전날(14일) 오후 10시부터 15일 0시까지 장안구 율전동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렸던 2차 조정회의에서 최종 조정기간을 오는 29일까지 연장하기로 하고 사측의 동의를 이끌어냈다.

노조 측 관계자는 "공식적인 3차 조정회의를 가지기 전까지 사측과 합의점을 찾기 위해 지속적인 교섭을 가질 것"이라며 "3차 조정회의 마저도 결렬되면 30일부터 본격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노조 측은 사측의 상임기관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오는 28일 오후 2시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3차 조정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긴급 버스파업 대책회의를 가진 자리에서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광역버스 요금을 400원' 인상방안을 발표하면서 벼랑 끝으로 치닫던 노사 측의 임금협상 문제는 돌파구를 찾는 듯 싶었다.

노조 측 관계자는 "이날 오후 늦게 버스요금 인상이 발표됐고 2차 조정회의 당시, 사측에서 '지급여력이 되는지 등 개선할 수 있는 검토의 시간이 촉박하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노조 측 역시 파업을 강행하기 어려웠다"며 파업을 유보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하지만 "도지사의 버스 요금인상 발표가 총파업을 유보하게 된 가장 큰 결정적인 계기였지만 노조 입장에서는 '요금인상에서 임금인상으로 이어져야 할 문제'이기 때문에 총파업의 뜻은 접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사 측은 두 차례 조정회의에서 모두 주 52시간 도입에 따른 임금협상 등 의견차이를 좁히지 못했지만 해당 노선 이용자들(하루 평균 12만여명)은 교통불편을 겪지 않은 결과를 낳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