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경기도, 버스 파업 비상대책 수립…전세·대체버스 436대 투입
경기도, 버스 파업 비상대책 수립…전세·대체버스 436대 투입
  • 양종식
  • 승인 2019.05.15 0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정 결렬시 15일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택시부제 해제·대체노선 없는 곳 전세버스 등 집중투입

경기도는 준공영제 참여 버스노조가 15일부터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전세버스 투입, 택시부제 해제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도는 이에 따라 준공영제 참여 버스노조가 15일 파업에 들어가면 전세버스 101대와 시내외 대체버스 335대를 운행노선에 집중 투입하기로 했다.

또 택시부제도 해제해 출·퇴근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기로 했다.

용인, 안양, 양주, 구리, 하남, 남양주, 포천, 파주, 광주, 의정부, 의왕, 과천, 군포, 가평 등 14개 준공영제 참여 버스 노조는 14일 오후 10시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중재로 2차 조정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조는 협의 결렬 시 15일 첫차부터 파업에 들어간다.

파업에 들어가는 버스는 15개업체 55개노선 589대 규모로 도내 전체 시내버스(1만507대)의 5.6%로 집계됐다.

이번 파업엔 준공영제 미참여 시군인 수원, 성남, 고양, 부천, 안산 등 인구 50만 이상 지자체 대부분이 참여하지 않아 큰 파업대란은 벌어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버스노조의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투입, 택시부제 해제 등의 수송대책을 마련했다”며 “전세버스의 경우, 지자체별로 수급이 어려워 계획한 것과 투입물량이 다소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