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성남시의회 이준배 의원, “신상진 성남시장 비선실세 의혹 제기”
성남시의회 이준배 의원, “신상진 성남시장 비선실세 의혹 제기”
  • 양하얀 기자
  • 승인 2022.12.02 17: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직속 재개발·재건축 추진지원단 자문위원 위촉 문제점 집중지적
▲ 성남시의회 이준배 의원 사진모습./굿 뉴스통신

성남시의회 이준배 의원은 2일 열린 성남시의회 제276회 도시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신상진 성남시장의 비선실세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철저한 규명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의원은 기존 주무부서에서 민선8기 시장 직속 재개발·재건축 추진지원단구성을 3명의 민간 자문위원단 구성 계획안에서 시장 결재를 거치며 10명으로 확대된 것 까지는 보다 많은 자문 획득을 위해 그럴 수 있다고 본다”며 “하지만 최종 위촉된 10명의 자문위원단의 면모를 보면, 인수위 도시건설위 위원이었으며 신상진 시장과 용산고 동기·동창인 윤 모 교수와 시민단체·학연·학회 등으로 거의 대부분 연관 되어 있는 분들이며 이것은 윤 모 교수가 자문위원단을 마음대로 구성하고 백현지구 TF회의에도 무자격으로 참여하는 등 한마디로 신상진 시장의 비선실세라는 세간의 의혹이 일어나기에 충분하다”며 신상진 시장의 인맥에 의한 자문위원단 구성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이 의원은 “자문위원단 직위 현황에 현재 명예교수나 초빙교수, 겸임교수 구분도 없이 ‘교수’라고 기재해 공개한 것은 시민들의 알 권리를 방해하는 처사임을 지적하며 자문위원 위촉 기준의 항목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배 의원은 “이러한 자문위원단 구성은 공정하고 투명한 것이 우선이며 거기에 그분들의 학식과 경험의 전문성을 고려해 위촉하는 것이 공정한 것이며 이것에 위배되는 것은 ‘첨단과 혁신의 희망도시’의 슬로건을 내건 신상진 시장의 행보와도 맞지 않다” 며 “이를 바로 잡아 줄 것 과 다시 한번 자문위원단 제도의 취지에 대해 확인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