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용인특례시, 플랫폼시티 시민자문단 활동 시작
용인특례시, 플랫폼시티 시민자문단 활동 시작
  • 장유창 기자
  • 승인 2022.11.25 15: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일 시장, 시민들과 적극 소통해 용인의 랜드마크로 만들 것
▲ 용인특례시, 플랫폼시티 시민자문단 활동 시작

용인시 플랫폼시티 시민자문단’이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25일 플랫폼시티 자문단에 위촉장을 전달하고 내실 있는 활동을 당부했다.

이상일 시장은 “시민들께서 생각하시는 구상, 비전, 지혜를 빌려 더 좋은 방향으로 사업을 이끌고 필요한 정책을 만들고자 시민자문단 운영에 대한 아이디어를 냈다”며 “많은 분들이 호응해 주셨다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적극적인 활동과 시가 경탄할 만한 아이디어를 많이 다음달라”고 말했다.

이어 “플랫폼시티는 용인 르네상스를 열어갈 핵심 사업이다 시민분들과 적극 소통해 플랫폼시티를 용인 최고의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플랫폼시티 시민자문단은 용인시와 경기도,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기흥구 보정·마북동 일원 약 275만7186㎡에 조성하는 ‘경기용인 플랫폼시티’에 대한 시민들의 아이디어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상일 시장의 제안으로 구성했다.

제2부시장과 미래산업추진단장을 당연직 위원으로 두고 박은선·안치용·김병민 등 3명의 용인시의원과 10명의 용인시민이 오는 2024년 11월까지 2년간 활동한다.

지난 9월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한 시민은 20~60대의 다양한 연령대로 구성돼 있다.

도시계획·교통·문화·복지·공원·첨단기술·홍보 등 분야도 다채롭다.

시는 플랫폼시티 시민자문단이 플랫폼시티 개발계획은 물론 문화·복지시설, 공원, 공공시설 등 주민편익시설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고 사업을 홍보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플랫폼시티 시민자문단이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회의를 진행하고 도출된 의견과 정책을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사업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