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 경기도일자리재단·경기대진TP·경기TP 행정사무감사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 경기도일자리재단·경기대진TP·경기TP 행정사무감사
  • 양하얀 기자
  • 승인 2022.11.08 1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TP-경기대진TP의 유기적 협력과 경기도일자리재단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 필요”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위원장 김완규)는가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대진테크노파크, 경기테크노파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고 있다. ⓒ 굿 뉴스통신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위원장 김완규)는 2022년 행정사무감사 4일째인 7일,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대진테크노파크(이하 경기대진TP), 경기테크노파크(이하 경기TP)를 감사했다.

먼저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양질의 직업알선 및 직업능력개발, 다양한 직업훈련과 창업 기회의 제공을 통한 고용 증진으로 지역경제의 발전을 도모하는 기관으로, 2022년 9월말 현재 유형별 일자리사업 55개를 통해 6,033명의 취업자 및 157명의 창업자를 탄생시킨 바 있다.

경제위 위원들은 직접일자리사업의 효율성 개선, 경기도기술학교 교육과정 다변화, 중장년 재취업 사업 강화, 기관 이전 등에 대해 집중 질의하며 개선을 요구했다.

두 번째로 경기대진TP는 경기북부지역 산·학·연·관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식기반 첨단업종을 중점 육성하는 기관이다.

위원들은 경기북부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양주·포천·동두천 섬유기업 종사자 및 기업 지원, 가구산업 활성화 등에 대해 점검하며, 기관의 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는 지식재산센터 유치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세 번째로 경기TP는 경기 남부지역의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지역혁신의 거점기관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위원들은 지식재산 보호 지원, 경기도형 스마트공장 구축, 기술닥터사업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하며 뿌리산업의 스마트화 및 4차 산업혁명 지원체계 고도화 등을 요청했다.

김완규 위원장(국민의힘, 고양12)은 “경기TP와 경기대진TP는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통해 경기 남·북부의 기술혁신을 선도하길 바란다”며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최근 동두천 이전 이슈와 관련해 많은 직원이 퇴사하는 상황에서 일자리 정책의 컨트롤타워로써 내부부터 돌아보고 좋은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기관으로 거듭나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