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81%에 이르는 지역화폐 사용 의향이 인센티브 줄이면 48%로 감소
81%에 이르는 지역화폐 사용 의향이 인센티브 줄이면 48%로 감소
  • 전효정 기자
  • 승인 2022.10.05 08: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80%, 경기지역화폐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이 된다”
▲ 81%에 이르는 지역화폐 사용 의향이 인센티브 줄이면 48%로 감소

정부가 내년 지역화폐 지원예산 전액 삭감을 결정한 가운데 현재 6~10% 수준의 경기지역화폐 인센티브 또는 할인율이 줄어들면 경기도민의 경기지역화폐 사용자가 대폭 감소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울러 경기도민의 77%는 경기지역화폐 사업이 앞으로도 ‘계속돼야 한다’고 답했다.

경기도는 지난 9월 15일부터 26일까지 도민 2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향후 경기지역화폐 사용 의향은 81%로 매우 높은 고객충성도를 보였지만 현재 6~10% 수준의 인센티브 또는 할인율이 줄어들 경우 지역화폐 사용 의향 비율이 48%로 감소했다고 5일 밝혔다.

응답자들은 지역화폐 예산과 관련해 ‘혜택이 유지되도록 기존 예산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와 ‘혜택이 늘어나도록 예산을 증액하는 것이 좋다’에 대다수 공감했다.

‘혜택이 줄더라도 예산을 감액하는 것이 좋다’는 15%에 그쳤다.

내년에도 지역화폐 예산을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69%가 동의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9%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7%는 경기지역화폐 사업이 앞으로도 ‘계속돼야 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80%는 경기도가 경기지역화폐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잘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경기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도 80%였다.

최근 1년간 경기지역화폐 이용 경험률은 71%였다.

이용자들은 경기지역화폐를 ‘슈퍼마켓, 편의점, 농축협 직영매장’이나 ‘식당, 카페 등 음식점’, ‘제과, 정육 등 식품·음료 판매점’ 등에서 많이 사용했고 월평균 사용액은 16만 6천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자들은 경기지역화폐를 사용하는 이유로 ‘충전 시 6~10% 인센티브·할인 혜택’을 가장 높게 꼽았다.

이어서 ‘지역 경제에 보탬이 돼서’, ‘현금영수증 및 30% 소득공제 혜택이 있어서’, ‘일반 신용카드처럼 편리하게 쓸 수 있어서’ 등의 순으로 높게 응답했다.

이용자의 79%는 경기지역화폐 정책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였다.

이 같은 만족률은 2019년 대비 2배 이상 상승한 결과다.

경기지역화폐 사용은 소비패턴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 중 ‘경기지역화폐사용을 위해 한 번도 이용하지 않았던 새로운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을 방문한 적이 있다’는 응답이 46%, ‘경기지역화폐 사용을 위해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 이용 횟수가 평소 대비 늘었다’는 과반인 57%였다.

또한 앞으로도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을 ‘방문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83%로 확인됐다.

경기지역화폐 미사용자에게 사용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도 물어본 결과 ‘대형마트, 백화점 등에서 사용할 수 없어서’가 가장 높았고 ‘다른 시·군에서 사용할 수가 없어서’, ‘가맹점이 많이 없을 것 같아서’, ‘사용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 ‘사용 방법이 불편할 것 같아서’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배영상 경기도 지역금융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경기지역화폐가 도민 소비생활에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도 경기지역화폐 사업이 현재와 같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에 의뢰해 지난 9월 15일부터 26일까지 12일간 만 18세 이상 경기도민 2천 명 대상 인터넷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 수준에서 표본오차 ±2.2%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