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예방 위해 설계·품질점검 강화 도, 제9기 ‘공동주택 품질점검단’ 130명 위촉. 점검 분야·인력 확대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예방 위해 설계·품질점검 강화 도, 제9기 ‘공동주택 품질점검단’ 130명 위촉. 점검 분야·인력 확대
  • 전효정 기자
  • 승인 2022.10.05 08: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제9기 ‘공동주택 품질점검단’ 구성
▲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예방 위해 설계·품질점검 강화 도, 제9기 ‘공동주택 품질점검단’ 130명 위촉. 점검 분야·인력 확대

경기도가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예방을 위해 품질점검을 강화할 수 있도록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의 점검 분야와 인원을 확대했다.

경기도는 공동주택 건설과 관련된 전문지식과 풍부한 경험을 가진 기술사, 특급건설기술인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 130명을 제9기 품질검수단으로 위촉했다고 5일 밝혔다.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은 전문가들이 골조공사 중 공동주택, 사용검사 등 입주 전 공동주택, 도시형생활주택, 주상복합, 주거용 오피스텔을 방문해 부실시공 등 하자를 사전 점검하는 조직이다.

경기도가 2006년 최초로 도입해 전국적으로 화제가 됐으며 2021년 1월 주택법 개정을 통해 전국에서 확대 시행하고 있다.

2024년 9월까지 2년간 운영되는 제9기 품질점검단의 핵심은 품질점검 분야를 기존 10개 분야에서 12개 분야로 인원을 125명에서 130명으로 확대한 것이다.

이는 올해 1월 광주광역시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처럼 골조 공사 중 사고를 예방하고 품질관리를 강화하려는 것이다.

도는 기존 구조, 토목, 조경 등 분야 외에 건축 설계와 품질 분야를 신설하면서 건설안전 분야 위원을 증원하는 등 분야별 인원을 재분배했다.

특히 올해 5월 공동주택 지능형 홈네트워크인 ‘월패드’ 해킹을 통한 사생활 침해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지능형 홈네트워크 설비 등 통신 분야 점검강화를 위한 전문가도 추가했다.

한편 품질점검단은 지난 16년 동안 총 2천305개 단지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해 모두 11만 1천여 건의 품질결함과 하자를 찾아 시정조치했으며 개선율은 95%에 달한다.

고용수 경기도 공동주택과장은 “품질점검 제도는 시공품질 향상은 물론 시공사와 입주예정자 간의 상호소통을 통해 입주 후 하자 분쟁을 사전에 예방하는 등 효과가 크다”며 “앞으로도 도민 입장에서 품질점검을 철저히 해 입주자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