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키오스크 1대 공급하면 1천200만원 이익. 가맹점에는 이익 없다 거짓말”
“키오스크 1대 공급하면 1천200만원 이익. 가맹점에는 이익 없다 거짓말”
  • 전효정 기자
  • 승인 2022.09.29 13: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차액가맹금 등 정보공개서 주요 내용을 거짓 등록한 A 프랜차이즈 본부 과태료 부과 및 정보공개서 직권취소 처분
▲ 경기도청

가맹점에 무인판매기를 공급할 때 대당 1천만원이 넘는 이익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숨기고 수억원의 부당 이득을 취한 A 프랜차이즈 본부가 경기도로부터 과태료 부과와 정보공개서 등록취소 처분을 받았다.

경기도가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거짓 정보 등록행위를 확인하고 정보공개서 취소 처분 등 직권 처분을 내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지난 8월 받은 조사 결과와 A 프랜차이즈 본부의 의견을 대조해 이 같은 거짓 정보 등록행위를 확인해 처분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공정위는 A 프랜차이즈 가맹점주의 신고에 따라 지난 6월부터 조사를 진행해 가맹정보공개서 관련 내용을 경기도에 전달했다.

경기도가 2019년부터 공정위로부터 가맹정보공개서 등록업무를 이양받았기 때문이다.

공정위 조사 내용을 보면 전국에 70개 가맹점을 보유한 A프랜차이즈 본부는 2019년부터 최근까지 가맹점에 납품하는 무인판매기 차액가맹금이 없다는 내용을 정보공개서를 통해 가맹점주에 전했다.

이는 정보공개서 거짓 등록으로 최대 1천만원의 과태료에 해당하는 행위다.

현행 제도는 가맹점에 물품을 납품하는 가맹본부의 구입가와 공급가가 다를 경우 이를 정보공개서에 명시하도록 하고 있다.

정보공개서란 가맹희망자가 가맹본부와 계약을 체결하기 전에 창업비용·차액가맹금 등 가맹본부의 정보를 확인하도록 사업에 필요한 정보를 기재한 문서로 가맹희망자를 모집하려면 광역지자체에 등록해야 한다.

그런데도 A 프랜차이즈 본부는 무인판매기를 가맹점에 판매하면서 대당 약 1천200만원의 이익을 얻는데도 이런 사실을 정보공개서에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도는 과태료 부과와 함께 정보공개서 취소 처분을 내렸다.

정보공개서 등록이 취소되면 해당 브랜드는 추후 등록 시까지 가맹점을 신규 모집할 수 없다.

등록이 취소된 이후 가맹희망자로부터 가맹금을 받거나 신규 가맹계약을 체결하는 경우 법 위반 행위로 공정위로부터 시정조치와 과징금 처분을 받을 수 있으며 정보공개서를 다시 등록하려 해도 경기도지사로부터 등록취소 처분 이력을 3년 동안 정보공개서에 기재해야 한다.

경기도의 과태료 부과 및 직권취소와 별개로 공정위는 프랜차이즈 A의 행위를 가맹사업법 제9조의 기만적인 정보제공행위로 보고 조사 중이다.

허성철 경기도 공정경제과장은 “가맹본부가 정보공개서를 거짓으로 등록하는 경우 가맹점주와 가맹희망자가 겪을 피해가 크다”며 “가맹사업거래 공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 도민 여러분들의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