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염태영 경제부지사, 베트남 응에안성 부인민위원장 만나 협력방안 논의
염태영 경제부지사, 베트남 응에안성 부인민위원장 만나 협력방안 논의
  • 양하얀 기자
  • 승인 2022.09.16 1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경제부지사, 16일 부이 딘 롱 응에안성 인민위원회 부인민위원장 면담

▲ 염태영 경제부지사, 베트남 응에안성 부인민위원장 만나 협력방안 논의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가 부이 딘 롱 베트남 응에안성 인민위원회 부인민위원장과 만나 경기도와 응에안성 간 관계 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한국과 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경제투자, 보건의료, 관광, 교육, 인적교류, 신사업 모색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데 공감했다.

염태영 경제부지사는 16일 오후 도청을 방문한 부이 딘 롱 부인민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베트남은 참전 이후 마음의 빚을 지고 있는 나라로 동남아시아 최대 교역대상국이자 핵심 협력대상국”이라며 “경제·보건의료·농업기술 등 전 분야에서 긴밀하고 활발한 협력관계를 이어갔으면 좋겠다.

특히 현재 하노이시·호치민시·다낭시와 추진 중인 베트남 의료인 초청 연수사업을 응에안성과도 확대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부이 딘 롱 부인민위원장은 “올해는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으로 양국 관계는 물론 응에안성-경기도 간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갈 좋은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양 지역 간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투자·통상·관광·교육 등 민간·기업 교류 활성화를 위한 가교역할을 확대하자. 도지사님과 부지사님을 응에안성에 초대한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보건의료·기업 지원 분야 등 각 부문별 협력관계 구축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코로나 이후 더욱 활발한 교류를 하기로 약속했다.

응에안성 방문단은 면담을 마치고 판교테크노밸리를 시찰했다.

방문단은 디지털 오픈랩 시설을 참관하며 응에안성에서 조성 중인 대규모 투자단지 운영에 대한 조언을 얻었다.

응에안성은 베트남 북중부 경제문화 중심지이자 베트남 58개 성 중 가장 면적이 넓고 네 번째로 인구가 많은 성이다.

경기도와 2009년 우호협력 협정, 2014년 우호협력 강화협정을 체결했으며 농업기술원 비가림하우스 응에안성 현장 설치, 응에안성 농업전문가 경기도 초청연수 등 농업기술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진행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