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민주당 대구시당 "원희룡 지사는 '여자 박근혜' 돼 가는 듯"
민주당 대구시당 "원희룡 지사는 '여자 박근혜' 돼 가는 듯"
  • 굿 뉴스통신
  • 승인 2019.11.28 20: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굿뉴스통신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7일 대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남자 박근혜' 발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발끈하고 나섰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 "아시아포럼21이 주최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원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남자 박근혜 같은 느낌을 받을 때도 있다'는 망언을 했다"며 "정작 본인은 제주도민들의 민생 요구에 귀 막고 눈 감은 채 도정을 운영해 있지도 않은 '남자 박근혜'가 아니라 '여자 박근혜'가 돼 가는 게 아닌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어 "새 리더십을 외치며 제주로 내려간 원 지사가 탈당으로 뉴철새 정치인이 돼 가더니, 복당을 위한 존재감 확인용으로 대통령 물고 늘어지기에 나선 게 아닌가 싶어 안쓰럽다"고 덧붙였다.

앞서 원 지사는 이날 오전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토론회에서 "문 대통령은 서면보고와 전화로 지시하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남자 박근혜' 같다. 소수 측근에 둘러싸여 바깥으로 나서려 하지 않는 점도 박근혜와 닮은 점"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