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이재명 지사, "31개 시군과 원팀으로 日 원전 오염수 방류 총력 대응"
이재명 지사, "31개 시군과 원팀으로 日 원전 오염수 방류 총력 대응"
  • 양하얀 기자
  • 승인 2021.04.28 2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글 통해 일본정부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제공=경기도청)../=굿 뉴스통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내 31개 시·군과 함께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31개 경기도 시·군 공동선언'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원팀으로 함께 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사안인 만큼 정쟁도 이견도 있을 수 없다"고 피력했다.

그는 "선언에만 그치지 않고 실질적 공동행동에 나선다"며 "도 긴급대응TF의 전례없는 조치는 물론, 시·군과 함께 수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연안 방사능 물질 현황조사 등 종합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특히 11년 전 후쿠시마 사고를 언급하며 "안전보다 비용만 생각했던 인류에게 큰 경종을 울린 사건"이라며 "참사로부터 교훈을 얻기는커녕, 일본은 또다시 안전보다 비용을 우선시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국민의 안전을 위협한 것으로도 모자라 주변국 국민의 안전과 지구 공통의 자원인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지사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기 바란다"면서 "오염수 처리 과정의 모든 절차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을 수용하기 바란다"고 일본 정부에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