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법 공정성 확보위해 재산비례 벌금제 도입해야"
이재명 경기지사, "법 공정성 확보위해 재산비례 벌금제 도입해야"
  • 양하얀 기자
  • 승인 2021.04.25 19: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굿 뉴스통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법 앞에는 만인이 평등해야 하고,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공정하게 (법이) 집행돼야 한다"면서 '재산비례 벌금제' 도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법의 날'인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형벌의 실질적 공정성을 위한 재산비례 벌금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4월 25일은 법의 날이다. 법은 공동체를 유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규칙"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연 현실에서도 법 앞에 만인이 실질적으로 평등한가 생각해보면 꼭 그렇지는 않다. 특히 벌금형이 그렇다"라고 짚었다.

이 지사는 "현행법상 세금과 연금, 보험 등은 재산과 소득수준에 따라 다르게 내고 있지만, 벌금형은 총액벌금제를 채택하고 있어 개인의 형편과 상관없이 획일적으로 부과하고 있다"면서 "같은 죄를 지어 벌금형에 처해도 부자는 부담이 크지 않아 형벌의 효과가 떨어지고 빈자에게는 더 가혹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죄질이 나빠서가 아니라 벌금 낼 돈이 없어서 교도소까지 가는 상황도 생기고 있다"며 "인권연대에서는 이런 상황을 막기 위해 '장발장 은행'을 운영하고 있다. 경제력이 안 되는 사람에게 무담보, 무이자로 벌금을 빌려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그러나 보다 근본적으로 실질적인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재산비례 벌금제를 도입해야 한다"면서 "핀란드는 100년 전인 1921년, 비교적 늦었다는 독일도 1975년에 이 제도를 도입했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일반인 76.5%가 재산비례 벌금제 도입을 찬성할 정도로 우리나라도 사회적 공감대가 높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현재 소병철 의원을 중심으로 형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형벌의 공정성이 지켜지려면 하루 속히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