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5·18 39주년 결산] 5월 광주는 또다시 상처 입었다
[5·18 39주년 결산] 5월 광주는 또다시 상처 입었다
  • 굿 뉴스통신
  • 승인 2019.05.26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망언 등 역사왜곡‧폄훼 여전…진상규명 지지부진
사과 없는 황교안 방문, 가족들 가슴에 '대못'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5·18기념사를 광주에 대한 사과와 미안함으로 시작했다.

지난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약간 떨리는 목소리로 5‧18기념사를 읽어가기 시작했다.

"저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습니다. 광주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문 대통령은 이 부분에서 목이 메는 듯 10초 가까이 말을 잇지 못했다. 먼 하늘을 잠시 쳐다보면서 감정을 추스른 뒤에야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이어갔다.

"(광주시민들에게)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해 광주시민에 대해 사과와 미안함을 기념사에 담은 것이다.

야당 국회의원까지 5·18에 대한 망언을 서슴지 않고 하는 등 5·18에 대한 역사왜곡과 폄훼가 어느 해보다 도를 넘었기 때문이다.

같은 날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5·18진상규명,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범국민대회'에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도 "일부 정치인들이 5·18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해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이 슬프고 아픈 역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은 패륜정치"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치유와 화해보다는 5월 광주에 더 심한 상처만 입힌 5·18 39주년이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다.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5·18 역사왜곡은 점점 도를 더하고 있고, 지난 2월 국회에서 열린 5·18 관련 토론회에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등 야당 국회의원들은 차마 입에 담기 힘든 망언을 쏟아냈다.  

이러 가운데 5·18왜곡과 폄훼 등을 처벌하는 '역사왜곡처벌법'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5·18진상규명위원회 구성도 자유한국당이 후보자 추천을 차일피일 미루면서 법이 만들어진 지 9개월여가 지났지만 위원회 구성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같은 논란 속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은 5월 가족들의 가슴에 다시 한번 큰 대못을 박았다.

5·18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이나 5·18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3명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도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 기념식에 참석하면서 5·18 유족이나 광주시민들의 강한 반발을 샀다.

5·18 39주년에 대한 추모와 피해자에 대한 위로의 방문보다는 기념식 자체를 정치적인 쟁점으로 키우려는 다분히 정략적 의도였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정치권의 5·18 망언 등과 관련해 영화 속 대사를 인용해 "우리 사람 되기 힘들어도 괴물이 되진 말자"고 비판했다.

1980년 5월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을 총칼로 제압했고, 그리고 온갖 거짓과 왜곡, 폄훼로 39년 동안 그 진실은 가려져 왔었다. 

국가의 무자비한 폭력에 수많은 국민들이 숨졌던 가슴아픈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그 상처를 치유하는 일은 우리사회의 여전한 숙제로 남겨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