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박원순 추모 이틀째…시청 앞 분향소에도 조문행렬 이어질까
박원순 추모 이틀째…시청 앞 분향소에도 조문행렬 이어질까
  • 장유창 기자
  • 승인 2020.07.11 21: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향소 조문, 오늘 오전 11시부터 가능
성추문 의혹에 서울시장(葬) 반대 목소리도 '여전'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굿 뉴스통신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튿날인 11일 오전 11시부터 서울청사 앞에서도 분향소가 운영되는 만큼 일반 시민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질 지 관심을 끈다.

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고 분향소도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직 서울시장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진 전례가 없는 탓이다.

다만 박 전 시장의 서울시장과 분향소 운영을 반대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도 "서울시 장과 시민 조문분향소는 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다. 그 세금과 그 인력을 피해자 보호와 보상에 사용하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시장으로 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반나절만에 10만명 이상이 동의를 표했다.

청원인은 청원글에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며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피해자와 연대하겠다는 취지에서 '#박원순 시장을 고발한 피해자와 연대합니다',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 5일장을 반대합니다'라는 문구가 확산됐다.

이에 대해 박 시장 유족 측에선 "고인에 대해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거나 근거 없는 내용을 유포하는 일을 삼가해달라"며 "사실과 무관하게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거듭될 경우 법적으로 엄중히 대처할 것"이란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9일 오전 10시쯤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서울 종로구 가회동 공관을 나선 후 연락이 두절됐다. 박 시장의 딸이 112에 실종신고를 한 지 7시간 만인 10일 오전 0시1분쯤 서울 종로구 삼청동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은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전날 낮 12시쯤 서울 종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됐으며, 빈소에는 정치인과 시민사회계 인사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이 조문을 간 바 있다.

고한석 서울시 비서실장 10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인의 유언장을 공개하고 있다.10일 ©굿 뉴스통신

한편 박 시장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13일이다.

박 시장은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